Lastest Stories

Busan In My Mind

<Busan In My Mind>에서는 주도양, 안준, 박경태, 김종헌 작가 등이 부산에 머물며 작가 특유의 방식으로 부산 지역의 풍경과 랜드마크를 촬영한 사진 작품들을 조명한다. 이를 통해 고정된 시각에서 벗어나 작가만의 새롭고 독창적인 시선으로 담아낸 부산의 풍경 그리고 사람들이 보여주는 삶의 모습 등을 통해 보여지는 부산의 사회, 문화, 역사 등을 새롭게 보여준다.